HOME > 커뮤니티 > 결혼자료실
1. 예식장결혼식
아직까지 우리나라의 결혼 문화에서 가장 많이 찾는 일반 예식장에서, 혼식을 치르는 경우 가장 큰 장점은 호텔 예식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과 예식을 치르기 위한 시설이나 비품들이 완벽하게 준비되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장점 이외에 예식장 결혼식의 단점으로는 예식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 시간에 쫓기듯 결혼식을 치러야 한다는 것과 개성을 찾을 수 없는 획일적인 예식진행, 주차시설 또한 충분하지 않다는 점 , 그리고 이전에 비해 반 강제적으로 예식장 측이 지정하는 업소에서 해야만 했던 웨딩드레스, 남성예복, 신부화장,..등등에 대한 항목이 많이 풀려진 상황이기는 하나 아직까지 이러한 부대 사항들을 지정업소에서 해야 하는 예식장이 남아 있는 것이 현실이다. 옵션은 예식장의 가장 큰 병폐로 지적이 되어온 문제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부분이기도 한 점을 기억하고 예식장을 이용할 경우 직접 여러 곳을 방문해 비교해 보고 결정하는 것이 현명하다.


2. 호텔, 식당에서의 결혼식
야외 결혼식이 부담스럽다면 호텔이나 유명 식당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올림픽 파크텔의 경우 수변무대를 배경으로 하므로 일반 호텔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데 비가 오는 경우 실내로 장소 변경을 하기에도 용이하다. 공항 터미널 예식장은 식당을 결혼식장으로 이용하는 대 표적인 예이며, 결혼식장 이용 비용은 따로 내지 않고 피로연 식사 값만 내면 된다. 그러나 식사 값이 다른 식당보다는 좀 비싼 것이 흠이다. 최근 식당을 결혼식장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일반 예식장 못지 않게 진행에서나 부대 시설을 잘 갖추고 있는 곳이 많다. 식당을 이용할 때는 일반 광고를 유심히 기억해두었다가 여러 군데 비교해서 선택하는 것이 가장 좋은데 이왕이면 집에서 가까운 곳이나 정원이 넓어서 야외 촬영을 하기 좋은 곳으로 선택하는 것이 요령이다. 강서구 화곡동에 있는 낙원 가든은 3만평 부지에 조경물이 많아서 야외 촬영지로도 이름이 난 곳이다.


3. 교회,절,성당에서의 결혼식
떠들썩하고 북적북적한 결혼식이 아니라 엄숙하고 의미 있는 결혼식을 원한다면 교회, 성당, 절 등에서 종교적인 결혼식을 고려해 보자. 특히 부모님들이 권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신이 다니던 곳이라면 익숙한 장소여서 결혼식의 두려움을 없앨 수 있다. 평소 아는 분들이 ‘봉사'를 해주는 경우가 많으므로 저렴한데다, 결혼식 진행이나 피로연 등이 상업적인 느낌 없이 진심으로 축복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는 것도 아주 큰 장점이다. 다만 이후 개인적으로 감사의 뜻을 세심하게 전하는 것은 당연한것. 사찰에서 결혼식을 하는 경우는 대부분 반드시 해당 절에 다니는 불자라야 할 필요는 없는 편이다. 강남의 봉은사에서는 아예 전통 혼례부(517-1331)를 따로 운영하므로 누구든 신청하기만 하면 된다. 종교를 떠나서 전통 혼례를 하고 싶은 사람들도 많이 찾는다. 결혼식 진행을 맡는 진례 집 사, 대례상 마련, 의상 대여 등이 모두 무료이며, 사진과 비디오를 촬영하면 75만원, 그러나 반드시 이곳 사진관을 이용할 필요는 없다. 경내 마당에서 혼례를 치르게 되는 데 차일 등이 준비되어 있으므로 비가와도 상관없다. 일반 사찰에서는 경내에서 화혼식을 올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참배와 불공을 드린 다음 일반 결혼식의 순서로 예식을 한다. 전통 혼례는 물론, 일반 드레스를 기도 하고 의상과 형식은 자유로운 편이랍니다. 종교사원에서 결혼식을 할 때는 청첩장에 약도를 세밀하게 표시하는 것이 중요하며 전문 예식장 이 아닌 것을 유념해서 직접 세심하게 준비 상황을 체크하는 것이 좋겠다. 절, 교회, 성당에서의 결혼식은 결혼식 이상의 의미를 지님과 동시에 신에게 자신의 결혼을 알리고 축복 받기를 원하는 종교제의에 가까우므로 엄숙하면서도 의미 있는 결혼식을 하고 싶은 사람에겐 최고의 장소라고 할 수 있다.


4. 학교에서의 결혼식
신랑이나 신부가 다닌 학교 교정에서 결혼식을 하는 것은 어떨까? 신랑 신부의 학창시절을 상상하면서 좀더 친근감을 느낄 수 있고, 예식장 결혼에 비해 시간적 경제적 부담이 훨씬 덜하다. 대 학교의 경우, 같은 시간대라도 야외와 강당 등 여러 군데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성수기에도 장소를 구하기 쉽고, 학교 구내 식당을 이용해서 피로연을 하면 재료비와 약간의 수고비 정도이기 때문에 일반 식당보다 휠씬 싸게 든다.


5. 공원 결혼식
오랜 시간 동난 질릴 만큼 연애한 커플도 막상 결혼식을 앞두면 당황하기는 마찬가지다. 좀 급하게 결혼 날짜를 잡은 커플들이 제일 막막한 것은 바로 예식장이다. 나는 결혼 결정하기가 얼마나 어려웠는데 남들은 언제 결정해서 언제 예약했는지 결혼식장은 모두 초만원. 이럴 때 공원 예식장을 한 번 찾아보면 어떨까? 물론 생애 최고의 날, 시간에 쫓기면서 ‘12시 신부’이렇게 불리고 싶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환영받는 곳이고, 개성파 결혼을 주장하는 커플에게도 공원의 야외 결혼식장은 안성맞춤이다. 결혼 식 전에 간단하게 야외 촬영을 하면, 거의 분장을 넘어서 변장에 가까운 신부화장을 두 번 이나 하지 않아도 되니 번거로운 것을 싫어하는 신부에게도 좋지 않을까? 공원을 이용하는 경우 대부분 완전무료인데, 그래도 뒷정리를 해주시는 아주머니들에게 약간의 사례비를 드리는 것은 예의다. 그런데, 야외에선 폐백을 드리기 마땅한 장소가 없기 때문에 병풍과 돗자리 정도는 꼭 챙겨야 하고, 하객들이 앉기에 넉넉할 정도의 의자나 돗자리들도 함께 준비하면 좋겠다. 이런용품들은 종합 렌탈회사를 이용하면 저렴하게 빌릴 수 있다. 비가 오거나 햇볕이 센 경우를 대비해서 차일이나 의자 정도는 부폐식당 에서 서비스 차원에서 빌려주기도 한다. 대부분 공원에는 마땅한 피로연 장소가 없기 때문에 출장 부폐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땐 부대 서비스로 어떤 것이 제공되는지 꼼꼼하게 여러 군데를 비교해 보는 것이 좋다. 이도저도 귀찮다면 아예 웨딩 이벤트 회사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 의자를 비롯하여 방명록까지를 세심하게 챙겨주는 것은 물론이고, 낙엽 결혼식이나 의장대 사열, 오픈카를 이용한 등장 등 남과 다른 나만의 결혼식으로 꾸며준다. 양재동 시민의 숲과 용산 가족 공원, 이촌 한강 고수 부지. 각 담당 구청으로 문의하면 된다. 각각 양재역(시민의 숲)과 신용산 전철역(용산 가족 공원, 이촌 고수부지)을 끼고 있어서 교통이 편하고 주차사정도 아주 좋다. 양재동 시민의 숲은 주차비 가 30분에 5백원이며 다른 두 곳은 무료. 또 양재동 시민의 숲은 취사를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피로연 장소로 근처 식당을 이용해야 한다. 각 공원별로 식사 가능 여부를 미리 체크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할 사항이며, 용산 가족 공원은 예식장으로 이용하는 곳이 숲으로 둘러싸여 공간이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아늑한 분위기와 함께 할 수 있다. 풍경이 좋기로 유명한 잠실 아시아 공원(410-3395)과 세종문화회관 뒷편에 있어 교통이 편리한 세종로 공원(731-0490), 목동의 목마 공원과 파리 공원(두 군데 모두 640-3395)도 야외 결혼식장으로 인기가 좋은 곳이다.


6. 선상 결혼식
맥주 광고도 아니고 꿈도 아닌 바로 이색 결혼식에서 이젠 보편적인 결혼식의 형태로 자리잡아가는 선상 결혼식의 한 장면이다. 선상 결혼식은 밤에 하는 것이 특히 멋있지만, 강바람을 맞으면서 하는 낮 결 혼식도 운치있기는 마찬가지. 시간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배의 실내와 실외를 모두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비가와도 걱정없다. 야간 결혼식의 경우 하객들에게도 특별한 추억이 될 수 있으므로 반응이 참 좋습니다. 특히 주말에는 축의금 내러 밀리는 서울 시내를 헤매다니던 하객들에게 장하다는 칭찬을 들을 정도이며, 이벤트 회사를 이용하면 축포를 쏘거나 불꽃놀이, 실내에선 캔들 웨딩 행사를 할 수 있어서 더욱 개성적일 듯. 아니면 아이디어만 빌려와서 친구들에게 부탁을 하면 불꽃놀이 정도는 저렴하게 할 수 있다. 서울에서는 뚝섬 바지선 선착장(447-3333)과 세모유람선(785-4311)에서 많이 한다. 뚝섬 바지선의 경우 실내외 사진 촬영을 합쳐서 1백50만원 정도 경비가 들며, 피로연은 갈비탕에서 뷔페까지 다양하게 이용 가능한데 뷔페는 1인당 1만5천원이 하한선. 고수부 지에 무료 주차장이 크게 마련돼 있어서 5백대 정도 주차는 거뜬하다. 건대 전철역에서 10분마다 셔틀버스를 운행하므로 대중 교통도 편리한 편이다.


7. 촛불 결혼식
예식 직전에 식장을 모두 깜깜하게 한 후 수백개의 촛불을 밝혀 환상적인 결혼식 분위기를 자아낸다. 소란스러운 결혼식은 찾아볼 수 없고 상당히 숙연, 진지, 경건한 느낌을 낼 수 있다. 비용은 초의 개수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30만원 정도면 분위기를 내는데 부족함이 없다.


8. 풍선 결혼식
알록달록 둥근 풍선으로 장식한 결혼식장은 동화나라 같은 어릴 적 동심의 세계를 느낄 수 있다. 천장가득 띄워져 있는 1천여개의 풍선이 따스하면서도 정겨운 축제 분위기를 연출해 실내보다는 야외예식장에 더 잘 어울린다. 예식후 하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을 사전에 준비. 풍선에 헬륨가스를 가득 넣어 신랑신부 행진시 한꺼번에 날리거나 풍선을 띄우고 풍선 떠뜨리기를 하는 것도 좋다. 식이 끝난후 하객들에게 결혼 기념품으로 나눠주는것도 괜찮은 방법.


9. 주례없는 결혼식
신랑과 신부가 직접 혼인서약을 낭송함으로써 주례사를 대신한다. 특히 주례없는 결혼식은 사회자의 비중이 커지기 때문에 다른 결혼식 보다 사회자를 신중히 고려해야한다.


10. 폭죽 결혼식
다양한 폭죽을 이용하여 불꽃과 테이프로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 폭죽결혼식, 실내에서는 여러 가지 불편함이 있으므로 야외에서 한다면 가장 화려하면서도 멋진 추억의 결혼식을 올릴 수 있다. 예로부터 폭죽은 귀신을 쫓는다는 속설을 지니고 있어 그 의미도 남다르다.


11. 야간 결혼식
원래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예식은 해가 질 때 신부를 맞이했다. 현대에 들어 이런 의미가 많이 없어지긴 했지만 요즘 들어 하나둘씩 야간결혼식이 이어지는 추세다. 어둠이 적당히 깔리면 그 어둠을 환하게 수놓는 불꽃놀이와 환상적인 레이저빔이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켜 신세대들이 선호하는 결혼식이기도 하다.



국내결혼중개업 신고필증 번호 : 서울-강남-국내-08-0037